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소청과의사회장이 "소청과 전문과목 없애자" 주장한 이유는...임현택 회장 "감옥 갈 걱정 없이 소신진료 가능한 의료환경 만들어야"

[라포르시안] 임현택(사진)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이 '소아청소년' 전문과목과 전문의제도를 없애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임 회장은 지난 26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개원의협의회 춘계학술대회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2년 안에 소아청소년 전문과목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의료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그 중 소청과가 가장 힘들다. 소청과는 어려운 진료를 해도 달랑 진료비만 받는다"고 토로했다. 

임 회장은 "게다가 최근에 소청과 교수, 전공의, 봉직의 등 5명이 감옥에 갔다 왔거나 감옥에 있다"며 "아이들이 좋아서 소청과 의사가 됐는데 국가는 이런 문제를 신경 쓰지 않는다. 보건복지부와 국회 등에 소청과 의사는 힘들어 못 할 것 같다고 했지만 들어주는 시늉만 한다"고 덧붙였다. 

2년 안에 소청과라는 전문과목을 없애겠다고 선언한 이유다. 

전문과목 폐지 선언이라기보다 되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르기 전에 정부와 국회가 소청과 의사들이 아이들 진료만 해도 충분히 먹고 살고, 감옥에 갈 걱정 없는 소신진료 환경을 마련하라는 요구인 셈이다.   

임 회장은 "2년 안에 소청과를 없앤다는 목표를 세우고 당장 내년부터 교수와 전공의를 설득해서 전문과목을 포기하고 전공의 선발도 중단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전문과목이 사라지면 전문 의사회와 학회도 당연히 해산할 것이라고 했다. 

임 회장은 "장기적으로는 의사회도 해산하게 될 것이다. 그동안 의사회는 기존 전문의를 대상으로 성인 진료를 할 수 있도록 여러 프로그램을 운영했다"면서 "앞으로 학회와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24주 800g짜리 미숙아들이 태어나면 정부와 국회, 복지부, 시민단체가 죽이지 않고 잘 돌봐야 할 것이다. 또한 그에 대한 분명한 대책도 함께 내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