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원광대병원 김연동 교수, 美통증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수상

원광대병원은 마취통증의학과 김연동 교수가 이철 교수와 공동으로 수행한 연구가 미국 통증학회에서 최우수 포스터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김연동 교수는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주 포트 로더대일에서 열린 제 29차 미국 통증학회(AAPM) 학술대회에서 'Remifentanil유도 통각과민에 대한 Dexmedetomidine의 항통각과민 효과'(Antihyperalgesic Effects of Dexmedetomidine on High-dose Remifentanil-induced Hyperalgesia )라는 제목의 연구로 최우수 포스터 상을 수상하고 구연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기존 만성통증 환자 치료 과정에서 마약성 진통제에도 잘 반응하지 않는 경우 덱스메데토미딘(Dexmedetomidine) 사용이 하나의 치료 선택으로써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학회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 AAPM은 마취통증의학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영상의학과 등 미국내 통증치료 관련 약 3,000여명의 회원이 가입된 대표적인 국제 학회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