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치주염으로 인한 구취, 제대로 없애려면?

원만한 사회생활을 방해하는 요소 중 하나로 꼽히는 입냄새는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생활습관, 구강질환 등이 구취를 불러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힌다.

일반적인 생활습관으로 인한 입냄새는 흡연이나 음주로 인해 발생하는데, 구강질환의 경우 치주염이 구취를 불러일으키기 쉬운 질환으로도 알려져 있다. 치주질환의 일종인 해당 증상은 잇몸과 잇몸뼈 주변까지 진행된 염증성 질환이다.

치주질환을 불러일으키는 주요 원인은 플라그라 불리는 치석과 치태로 이는 음식물 섭취 뒤 양치질로 제거 되지 않은 것이 쌓여 발생한다. 치석과 치태가 쌓이게 되면 세균이 번식하면서 염증이 발생하는데, 이 염증이 치주염이나 치은염 등의 질환으로 발생하게 된다.

치주질환은 20세 이상의 성인은 과반수가, 35세 이후에는 4명당 3명꼴로, 40세 이상의 장노년층은 8~90%가 잇몸질환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초기 질환인 치은염은 잇몸이 빨갛게 붓고 출혈이 있을 수 있지만 꼼꼼한 칫솔질만으로도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다. 하지만 치주염으로 발전할 경우 계속해서 구취가 나고,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고름이 나오며 씹을 때 불편함을 느낄 수 있어 조기 치료를 받아야 한다.

초기 치주질환은 통증이 없어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기 때문에 보통 6개월에 한번씩 분당치과나 정자동치과 같이 가까운 지역 치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질환을 예방하기 좋은 생활가이드로는 금연과 금주가 대표적이며,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는 질병을 치료하는 것이 있다. 당뇨병 같은 전신질환은 물론, 간단한 충치 치료도 해당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

충치 치료는 치아 경조직 손상이 있을 때 치과용 재료를 사용해 치아를 충전해 기능을 회복하게 하는 시술이다. 충치 치료는 레진 등을 통해 진행하는데 레진은 손상 치아 부위가 크지 않거나 잘 보이는 부위에 생긴 치아 손상을 심미적으로 가려주는 치과용 재료를 말한다. 비교적 간단한 치료 방법이지만 증상을 방치할 경우 신경치료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이에 대해 드라마치과 관계자는 “최근 식습관이나 생활습관 등의 변화로 인한 잇몸질환이 증가하고 있다. 잇몸질환이 생기게 되면 구취 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다 방치할 경우 발치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