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치아 빠진 빈 공간, 방치말고 임플란트로 2차 피해 예방
대구 수성구 라온치과병원 구본재 대표원장

치과치료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자연치아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치아가 사랑니를 제외한 28개의 치아 중 1개의 치아가 빠졌다고 해서 대수롭게 생각하기보단 치료를 통해 치아의 기능을 회복은 물론, 추후 발병할 수 있는 다른 질병까지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구 범어역에 위치한 라온치과병원 구본재 대표원장은 “치아는 입 안에서 각각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불의의 사고나 혹은 충치, 잇몸질환 등의 구강질환으로 빠진 치아를 방치하게 되면 시간이 지나, 주변 치아까지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턱관절 장애에서 찾아오는 두통이나 변비 등 다른 질환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어금니가 뿌리까지 손상되면 어쩔 수 없이 발치가 필요하다. 임플란트가 필요하지만 비용적인 부담이 있어, 이를 방치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이를 방치하게 되면 음식을 먹을 때, 씹기가 불편한 건 당연하고 혹여나 딱딱하나 음식이 잇몸을 건드리게 되면 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의 상황이 오게 되면, 결국 치료를 위해 치과를 방문하게 되지만 치아가 빠진 자리에는 이미 잇몸뼈가 흡수되었을 뿐만 아니라 잇몸 또한 많이 나빠질 수밖에 없다.

식사를 할 때마다 빈 공간으로 음식 찌꺼기 등이 사이로 끼이게 되면서 치태나 세균의 악영향을 받아 다른 구강질환까지도 노출될 확률이 더 높아지며, 음식을 제대로 씹지 못하는 이유로 식습관도 변하게 되면서 소화장애도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빠진 치아의 빈 공간으로 주변 치아가 도미노처럼 기울어지고, 음식을 씹는 것이 불편해져, 반대쪽으로만 음식을 씹게 되면 턱의 발달이 한쪽으로 치우쳐져 얼굴의 좌우 비대칭을 유발한다. 이로 인해 턱관절까지 악영향을 끼치게 되면서 심하면 어깨나 척추 등의 전신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본인에게 맞는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또 다른 문제가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치료 후, 원래의 치아처럼 잘 관리를 하지 못한다면 또다시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관리가 필요하다.

구 원장은 “사실 빠진 치아를 방치했더라도 1~2년 사이에 큰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의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후회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고 말하며, “이러한 증상들의 예방하기 위해 임플란트가 필요하며, 대구임플란트치과나 대구치과잘하는곳을 기준으로 두지 않고, 의료진의 풍부한 임상경험이나 숙련된 시술 등의 의료진을 믿을 수 있는 치과병원을 찾아볼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