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기미잡티제거, 레이저 토닝으로 멜라닌 색소만 선택적으로 제거 가능

100여년만에 찾아온 기록적인 폭염으로 땀띠, 여드름, 자외선 트러블 등 여름철 피부 트러블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 이런 시기에는 야외활동을 하면서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이 자외선인데 자외선을 제대로 차단하지 못하면 기미, 주근깨, 잡티가 빠른 속도로 늘어난다.

기미, 주근깨, 잡티는 한 번 생기면 쉽사리 사라지지 않을 뿐더러 이를 방치하게 되면 증상이 발생한 부위에 색소침착이 진행되어 더욱 짙어지거나 얼굴 전체로 퍼질 수 있다. 진피층이 많아질수록 제거가 까다로워지기 때문에 발생 초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같은 기미, 잡티 등의 색소침착 증상을 개선하려면 피부의 진피층 깊숙히 침투하여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레이저기기를 이용한 레이저토닝이 많이 이용되고 있는데 표피에는 손상을 주지 않고 표피와 진피의 멜라닌만 선택적으로 파괴하기 때문에 기미, 잡티 제거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그 중에서도 기존의 레이저토닝 방식에 롱펄스 레이저를 추가 시술하는 듀얼토닝은 기미, 잡티 등을 제거함과 동시에 진피층 피부에서부터 재생효과를 만들어 피부 탄력까지 개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인천 연수동에 위치한 닥터포유미앤모의원 원석규 원장은 “기미나 잡티, 주근깨 치료와 같은 색소침착 치료는 이전에 치료를 진행했더라도 재발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피부 상태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치료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더불어 레이저 시술을 받은 후에도 피부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시술 부위에 강한 자극을 주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레이저 시술은 피부의 상태에 따라 치료방법, 횟수 등에 차이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에게 충분한 상담을 받은 후에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