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라포in사이트
심해지는 허리통증 ‘척추관협착증’, 비침습적 치료로 개선 가능

척추에는 신경다발이 통과하는 터널인 척추관이 존재한다. 노화로 인해 이 척추관 주변의 인대가 두꺼워지고, 가시뼈가 자라나거나 척추 후관절이 비후되면 폭이 좁아져 내부의 신경이 압박을 받게 된다. 결국 신경을 따라 허리, 다리에 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척추관협착증이 나타나게 된다.

척추관협착증은 환자들이 호소하는 증상은 다양하다. 그 중에서도 다리의 통증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척추질환의 일반적인 증상은 요통이지만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은 유독 다리 통증이 심한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보행에 큰 지장을 준다. 다리 통증 때문에 한 번에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짧아지거나 짧은 거리를 걷는 데도 가다 서다를 반복하게 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더불어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은 자신도 모르게 구부정한 자세를 취하는 경향이 있다. 척추관은 척추의 움직임에 따라 그 폭이 변하는데, 상체를 앞으로 숙이면 통증이 다소 줄어들기 때문이다.

척추관협착증은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단순한 통증을 넘어 마비 증상이나 대소변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어 조기치료가 중요시된다. 과거에는 수술적 치료로 척추관 주변의 인대나 뼈를 일부 절제했지만 최근 개원가에서는 정상조직의 손상이 없는 척추협착 풍선확장술 등의 비침습적 치료가 시행되고 있다.

척추협착 풍선확장술은 비침습적 치료법으로 꼬리뼈 부분을 통해 작은 풍선이 내장된 지름 2mm의 카테터를 척추관 내부에 위치시킨 뒤, 카테터로 공기를 주입해 풍선이 부풀면서 척추관의 폭이 넓어지는 원리다.

세바른병원 서초점 박성준 진료원장은 “시술에 미세 카테터를 이용하므로 전신마취가 아닌 부분마취만으로 시행이 가능하다”며 “따라서 마취를 꺼리는 고령의 환자나 당뇨, 고혈압을 앓고 있는 환자들도 적용 가능한 치료”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시간은 30분 내외이며, 시술을 받은 후 충분히 휴식을 취한 후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 시술 후에는 규칙적인 스트레칭과 걷기 운동 등으로 허리 근력을 강화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