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수면무호흡증 놔두면 고혈압·뇌경색 위험↑”

자면서 코를 골다가 숨을 쉬지 않는 일이 반복되는 '수면무호흡증'을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심각한 심장·뇌혈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이 29일 경고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이비인후과학회는 29일 세계 뇌졸중의 날을 맞아 이 질병과 연관이 있는 수면무호흡증의 예방·관리 수칙을 설명했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윗쪽 기도가 막혀 정상 호흡에 문제가 생기는 증상으로, 보다 구체적으로는 수면 중 10초 이상 숨이 멎거나 줄어드는 현상이 한 시간에 평균 5차례 이상 나타나면 이 증상이 있는 것으로 본다.

수면무호흡증은 몸의 교감신경계를 흥분시켜 혈관이나 심장에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고혈압, 각종 심장질환, 뇌경색 등 심장·뇌혈관 질환의 위험을 키운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또 심한 코골이를 동반하는 수면무호흡이 잦으면 숙면을 취하지 못해 낮 동안의 일상 생활에 큰 지장을 받게 된다.

우선 질병관리본부와 학회는 수면무호흡증 예방·관리를 위해 적정 체중 유지를 권했다. 체중이 10% 늘어나면 수면무호흡증 발생 위험도가 6배나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 반대로 몸무게를 줄이면 수면무호흡증이 완화된다.

술과 담배도 피해야 한다. 알코올로 호흡중추가 억제되면 상기도 근육이 처질 뿐 아니라 알코올로 점막이 부어 기도가 좁아지기 때문에 수면무호흡증이 더 심해진다. 하루 평균 한 잔의 술 만으로도 수면무호흡증 위험도는 약 25% 높아진다. 아울러 하루 2갑이상 흡연하는 경우 위험도가 7배로 뛴다.

코골이와 함께 낮에 졸린 현상이 반복되면 수면무호흡증이 아닌지 의사와 상담해야 하고, 만약 수면무호흡증으로 판정되면 심장·뇌혈관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적극 치료해야 한다.

어린이 역시 통계상 약 7.5%에서도 습관성 코골이가 나타나고, 1∼4%는 수면무호흡증을 앓는만큼 학습장애, 이상행동, 주의력 및 성장 저하 등을 막기 위해서라도 간단한 수술로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해주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