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육안으로 진단하는 HIV 검사법 개발

현행 검사법보다 민감도가 10배나 높고 육안으로 결과를 알 수 있는 값싼 에이즈 바이러스(HIV) 감염 테스트법이 개발됐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몰리 스티븐스(Molly Stevens) 박사가 개발한 이 검사법은 나노기술을 이용, 혈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맑은 액체인 혈장을 1회용 용기에 넣어 HIV의 생물표지인 p24 단백질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이 용기에는 금나노입자가 들어 있으며 이 입자에는 혈장에 섞여 있는 생물표지에 달라붙는 항체가 실려 있다.

혈장에 극미량이라도 p24 단백질이 섞여 있으면 검사용기에 들어 있는 금나노입자가 불규칙한 모양으로 응집하면서 혈장이 푸른색으로 변하고 이 단백질이 없으면 금나노입자가 공 모양으로 분리되면서 혈장이 붉은색으로 바뀐다.

따라서 결과를 육안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검사법은 혈장에 섞여 있는 극미량의 단백질에도 반응할 만큼 민감도가 높다. 이 단백질이 극미량일 경우 기존의 HIV 검사법으로는 찾아내지 못해 결국 허위음성(false negative) 판정이 나오게 된다.

허위음성이란 실제로는 감염되었는데도 감염되지 않았다는 결과가 나오는 것을 말한다.

이 검사법은 정교한 분석장치가 필요없는 시험관(test tube) 검사법이기 때문에 검사가 간단하고 비용이 기존 검사법보다 10배나 싸다.

이 검사법은 지금까지의 실험에서 HIV외에 전립선암을 나타내는 생물표지 단백질인 전립선특이항원(PSA)도 찾아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검사법을 재설정하면 패혈증, 결핵, 말라리아, 리슈마니아증 같은 다른 질병의 진단도 가능하다고 스티븐스 박사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나노기술(Nature Nanotechonology)' 최신호(10월28일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