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아스피린, 일부 대장암 치료에 효과

아스피린이 특정 유전자변이를 지닌 대장암 치료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과 하버드 대학 의과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암세포의 PIK3CA 유전자가 변이된 대장암 환자가 아스피린을 복용했을 땐 5년 생존율이 복용하지 않은 환자에 비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암의 진행단계가 다른 대장암 환자 964명을 대상으로 13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이 변이유전자를 지닌 대장암 환자 중 다른 건강상 이유로 아스피린을 복용한 환자는 5년 생존율이 97%로 복용하지 않은 그룹의 74%에 비해 훨씬 높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을 이끈 앤드루 찬(Andrew Chan) 박사가 밝혔다.

이 변이유전자를 지닌 대장암 환자는 모두 152명이었다. 이 중 아스피린 복용자는 62명으로 2명이 진단 후 5년 안에 사망했고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은 90명 중에서는 23명이 사망했다.

대장암 환자 6명 중 한 명은 암세포가 이 변이유전자를 지니고 있다.

PIK3CA 유전자는 암세포의 성장과 확산을 촉진하는 핵심 경로에 관여하는데 아스피린이 이 경로를 둔화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찬 박사는 설명했다.

이 유전자가 변이된 대장암 환자 중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한 그룹은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평균 82%,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위험은 46% 각각 낮았다.

아스피린의 복용단위와 관련해 저단위나 정규단위나 효과는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다만 문제가 되는 것은 꾸준히 복용했느냐다.

대장암 세포가 이 변이유전자를 지니고 있는지를 검사하는 비용은 비싸지 않으며 대부분의 암센터에서 검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생존율 개선 이유가 아스피린이 아니고 환자들에 대한 치료방법 차이 때문일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고 찬 박사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10월25일자)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