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조선시대 환관과 양반 가문 수명 비교해 봤더니?인하대 연구진 "남성호르몬 분비가 남성 수명 단축시켜"

남성의 수명이 여성보다 짧은 원인은 남성호르몬에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하대 민경진, 고려대 이철구 교수팀은 생명과학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최신 생물학(Current Biology)'지에 25일자로 발표한 연구논문을 통해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남성의 수명을 단축시킨다는 가설을 입증했다.

일반적으로 남성의 수명이 여성에 비해 약 10% 짧은데, 이것은 모든 포유류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이 연구가 흥미를 끄는 것은 조선시대 환관과 양반의 수명 비교를 통해 이런 가설을 입증했다는 점이다. 연구팀은 조선시대 환관들의 족보(양세계보)와 일부 양반 가문의 족보 비교를 통해 평균 수명의 차이를 조사했다. 그 결과, 환관들이 같은 시대 양반에 비해 최소 14년 이상 오래 산 것으로 나타났다. 

양세계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조선시대 환관들의 평균 수명은 70세에 달한 반면 양반들의 평균 수명은 51~56세에 그쳤다.

특히 조사 대상인 81명의 환관 중 3명은 100세를 누린 것으로 확인됐다.

민경진 교수는 "지금까지 다른 문화에서도 환관은 존재했지만 입양을 통해 대를 이은 것은 우리나라가 유일했기에 가능한 연구였다"며 "향후 중년 이후 남성호르몬 차단을 통한 항노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