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흡연자 '지주막하 출혈' 발생률 비흡연자의 2.8배"서울대병원 신경과 윤병우·이승훈 교수팀 연구결과 발표

치명적인 뇌출혈 중 하나인 ‘지주막하 출혈’이 비흡연자에 비해 흡연자에서 발생할 확률이 2.8배 높지만, 금연을 한 후 5년이 지나면 위험도가 비흡연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윤병우, 이승훈 교수팀은 전국 33개병원에 426명의 지주막하 출혈 환자(환자군)와 426명의 정상인(대조군)을 비교 분석한 결과, 흡연이 지주막하 출혈과 관련 있으며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금연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지주막하 출혈은 치명적인 뇌출혈의 일종으로 치명률이 50%에 달하며, 65세 이하 뇌졸중 환자의 27%를 차지한다. 지주막하 출혈은 머리 속 혈관에 생긴 꽈리가 터져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고혈압과 더불어 흡연이 중요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 분석 결과, 현재 흡연을 하고 있는 사람은 비흡연자에 비해 지주막하 출혈이 발생할 위험도가 2.8배 정도 높았다.

금연을 5년 이상 한 사람은 지주막하 출혈의 발생률이 비흡연자에 비해 1.1배 수준으로 떨어졌다. 그러나 이전에 담배를 한 갑 이상 흡연한 사람은 금연을 하더라도 비흡연자에 비해 발생 위험도가 2배 정도 높기 때문에 지속적인 금연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병우 교수는 “금연이 높은 치명률을 갖고 있는 지주막하 출혈의 발생 위험성을 낮추므로 금연을 장려하기 위한 정부와 보건인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진흥사업 임상연구센터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는 국제 학술지인 ‘Journal of Neurology, Neurosurgery, and Psychiatry’에 게재될 예정이다. 영국의학저널 그룹(British Medical Journal Group)은 이번 연구결과를 해외언론에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