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당뇨병 환자 발 저릿저릿하면 특히 주의해야"
당뇨병성 족부질환을 경험한 환자 중 3분의 1 이상이 족부손상 이전에 ‘저릿저릿함’, ‘화끈거림’, ‘무감각’과 같은 당뇨병성 신경병증 증상을 겪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당뇨병학회가 '제 2회 파란양말 캠페인'의 일환으로 12개 병원의 당뇨병 환자 535명을 대상으로 ‘발 상태 점검 실태’를 조사한 결과, 당뇨병 환자 중 34%가(535명 중 184명) 족부손상이나 궤양이 생기기 전에 발에 ‘저릿저릿함’, ‘화끈거림’이나 ‘무감각함’과 같은 대표적인 당뇨병성 신경병증 증상을 경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당뇨병성 신경병증은 고혈당으로 인해 신경에 손상을 받았거나, 신경의 비정상적인 기능으로 생기는 당뇨병 합병증으로 특히 발과 발가락의 신경이 손상되는 과정에서 전기충격이 오듯 찌릿찌릿한 느낌 또는 화끈거리거나 따끔거리는 느낌 등 감각이상을 나타낸다.  당뇨병학회 김성래 홍보이사(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발 관리에 대한 무관심은 가장 결정적인 족부질환의 발병 요인”이라며 “적절한 관심을 기울이면 대부분 당뇨병성 족부질환은 예방 또는 조기치료가 가능하므로 당뇨병을 오래 앓은 환자일수록 음식과 혈당조절 못지 않게 발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당뇨병학회는 지난해부터 당뇨병 환자의 발 건강을 지키기 위해 ‘파란양말 캠페인’을 마련, 환자들의 생활 속 발 관리 실천을 돕는 ‘여름철 당뇨병환자 발 관리 수칙’, ‘당뇨병 환자 발견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

박소희 기자  lifegoeson@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