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세브란스병원 "난치성 고혈압에 신장신경 차단술 효과적"

신장 신경 차단술이 난치성 고혈압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장양수, 김병극 교수팀은 지난 3월부터 신장신경 차단술을 받은 난치성 고혈압환자 9명을 조사한 결과 혈압이 평균 23/10mmHg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시술은 난치성 고혈압 환자에게 고주파 발생장치가 연결된 카테터를 사타구니로 넣어 대동맥을 통해 신장 동맥으로 고주파 에너지를 전달해 혈관 외벽에 분포된 교감 신경을 차단하는 것이다.

장 교수팀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에서 신장신경 절제술을 시행 받은 15명의 환자 중 9명을 1개월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평균 혈압이 시술전 166/97mmHg에서 143/87mmHg로, 평균 수축기 혈압이 23mmHg, 이완기 혈압이 10mmHg 떨어졌다.

특히 A씨(70, 남)의 경우 최고 혈압이 217mmHg에 달했는데, 신장신경 차단술을 받고 나서 혈압이 117mmHg까지 떨어졌다.

김병극 교수는 "3~5가지 이상의 약으로도 조절되지 않던 난치성 고혈압 환자들이 신장신경 절제술로 혈압 조절이 되고 있다"면서 "환자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빠르게 효과를 보이고 있어 신장신경절제술이 난치성 고혈압의 정복을 위한 새로운 치료 대안 중 하나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