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팔에 붙이는 인슐린 패치 나왔다

앞으로는 당뇨병 환자가 인슐린 주사 대신 팔에 붙이는 피부패치를 통해 인슐린을 주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미국의 피부패치 전문기업인 미국의 트랜스더말 스페셜티스(Transdermal Specialties) 사가 개발한 이 인슐린 패치는 인슐린의존형 당뇨병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임상시험에서 주사만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인슐린을 혈액 속에 전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7일 보도했다.

유-스트립(U-Strip)이라고 불리는 이 인슐린 패치는 500여명의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보다 규모가 큰 임상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며 앞으로 3년 안에 영국에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패치는 팔 윗부분에 붙인 뒤 그 위에 휴대전화 크기 만한 음파발생기를 가까이 대고 버튼을 누르면 음파가 피부의 땀샘과 모낭을 열어 불과 몇 초 만에 인슐린이 직접 혈관으로 들어가게 된다.

약물을 방출하는 피부패치는 폐경여성을 위한 호르몬 패치, 금연보조제 패치 등의 형태로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소분자로 이루어진 약물의 경우만 가능하다. 이런 패치는 약물이 서서히 피부를 통해 체내로 흘러들어 간다.

인슐린처럼 분자가 큰 약물은 피부 통과가 어렵기 때문에 음파의 자극을 통해 피부의 구멍을 열어주어야 한다.

이 인슐린 패치에는 며칠 맞을 분량의 인슐린이 들어 있다. 이 패치에는 또 컴퓨터 칩이 장착되어 있어 의사가 환자의 필요에 따라 1회 분량을 정확하게 조절해 입력시킬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이 패치는 24시간 착용이 가능하며 방수기능이 있어 착용한 채 목욕이나 샤워도 가능하다.

사용한 정보자료는 무선으로 담당의사의 컴퓨터로 전송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