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1형 당뇨병' 췌도 이식 성공률 높이는 치료법 개발서울대병원 박경수·정혜승 교수팀
사진 위 박경수 교수, 아래 정혜승 교수

제1형 당뇨병 치료 방법 중 하나인 췌도 이식의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치료법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박경수·정혜승 교수팀은 생쥐를 대상으로 돼지 췌도와 사람의 제대혈에서 분리한 혈관내피전구세포를 동시에 이식한 결과, 췌도만 이식하는 쥐 보다 췌도 생존율이 30% 이상 향상되었다고 23일 밝혔다.

박 교수팀에 따르면 췌도와 함께 혈관내피전구세포를 주입한 군에서 유의하게 혈당의 호전을 보여 이식 1주 이후에는 정상 혈당을 보였으며, 췌도만을 주입한 군에 비해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의 면적이 30% 가량 증가했다.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 지정 선도형 세포치료 연구사업단의 지원 아래 삼성서울병원 김재현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강신애 교수와 함께 진행됐다.

제1형 당뇨병은 면역반응에 의해 췌도가 파괴되어 췌도의 베타세포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이 부족하여 혈당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상태를 말한다. 

지금까지 췌도를 이식하기 위해서는 췌장 전체를 이식하는 수술을 해왔으나, 이는 개복이 필요한 대수술이며, 복강 내 췌장효소 유출 등의 다양한 합병증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췌도 이식은 췌장에서 췌도만을 분리한 후 국소마취 상태에서 혈관조영기법을 이용하여 간문맥으로 주입하는 방법으로, 췌장이식에 비해 안전하고 용이한 방법이다.

그러나 이식 직후 비특이적 염증, 응고반응으로 인한 췌도 소실과 췌도의 만성적 산소결핍 때문에, 이식 후 췌도의 생존율이 낮았다.

박경수 교수는 “혈관내피전구세포를 이용해 췌도 이식 성적을 크게 향상시킬 가능성을 제시했다” 며 “사람 혈관내피세포와 돼지 췌도를 이용한 동물실험으로, 추후 임상에 직접 적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포치료 분야의 주요 저널인 ‘Cell Transplantation’ 2011년 12월호와 당뇨병 분야의 최고권위지인 미국 당뇨병 학회지 ‘Diabetes’ 2012년 4월호에 각각 게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