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초기치매 진단 10분 기억테스트 개발

알츠하이머 치매를 아주 초기단계에서 잡아낼 수 있는 10분 기억력 테스트가 영국에서 개발됐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바바라 사하키안(Barbara Sahakian) 박사는 일반적인 건망증과 초기치매에 의한 기억장애를 구분할 수 있는 10분 기억력 테스트를 개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2일 보도했다.

칸타브모바일 테스트(CANTABmobile Test)라고 불리는 이 검사법은 터치 스크린 컴퓨터나 아이패드로 어떤 물건의 위치를 암기하고 몇 초 후 기억해 내는 6가지 테스트로 이루어져 있다.

이 테스트는 의사 외에 간호사와 의료요원이 시행할 수 있으며 결과는 테스트 후 즉시 알 수 있다.

연령, 성별, 교육수준 등을 고려한 테스트 성적에 따라 수검자를 전문 기억력 클리닉으로 보낼지 여부가 결정된다.

이 검사법은 시험 결과 정확도가 매우 높고 허위양성(false positive) 가능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검사법은 연간 사용료 250파운드로 개인병원들에 보급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