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각막 손상 환자에 줄기세포 이식

각막이 손상돼 시력을 거의 잃은 환자 2명에게 사망한 사람의 각막줄기세포를 이식하는 실험이 영국에서 처음으로 실시되었다.

스코틀랜트 국립의료원(NHS Lothian)은 사망한 사람으로부터 각막상피줄기세포를 채취, 배양한 뒤 각막손상 실명환자 2명의 손상된 각막에 이식했다고 BBC와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두 환자는 모두 각막의 상처조직과 손상된 부분이 모두 제거된 후 줄기세포가 주입됐다.

시력이 10%밖에 남아있지 않았던 첫번째 환자 실비아 패턴(50)은 12주 전 3시간에 걸친 시술을 통해 줄기세포가 주입돼 순조로운 회복을 보이고 있으나 치료의 성공여부는 9개월이 지나야 알 수 있다고 안과전문의 아시시 아그라왈 박사는 밝혔다.

니콜라 스터지언 스코틀랜드 보건장관은 영국최초로 시도된 이 새로운 치료법이 성공하면 많은 각막장애 환자들이 시력을 되찾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각막손상의 치료법은 각막을 기증받아 이식하는 길 뿐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