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태반에 만능 줄기세포 있다

출산 때 탯줄과 함께 버리는 태아 쪽 태반에 중요한 치료능력을 지닌 만능줄기세포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미국 오클랜드 아동병원연구소(CHORI)의 블라디미르 세리코프 박사는 후산(後産)의 한 부분으로 출산 후 탯줄과 함께 버려지는 태아 쪽 태반인 융모막에 폐, 간 또는 뇌 세포 등 여러가지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만능줄기세포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9일 보도했다.

융모막은 태아를 싸고 있는 가장 바깥쪽의 영양막으로 나중에는 태아 쪽에 가까운 부분만 남아서 태반이 된다.

세리코프 박사는 따라서 이 태반을 버릴 것이 아니라 냉동보관해 두었다가 이를 치료에 쓸 일이 생기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태반 줄기세포는 골수줄기세포보다 훨씬 광범위한 치료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제대혈 줄기세포처럼 종양과 비슷한 구조를 형성하지 않는 것으로 쥐실험 결과 밝혀졌다.

태반 줄기세포는 또 손쉽게 얻을 수 있고 대량채취가 가능하기 때문에 그 어떤 줄기세포보다 재생의학 분야에서 실용적인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태반 줄기세포는 생성된지 9개월밖에 안 되었기 때문에 미토콘드리아도 젊어 세포로서의 활동력이 매우 강하다고 세리코프 박사는 밝혔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 안에 있는 `발전소'로 세포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를 생산한다.

이 연구결과는 '줄기세포 병진의학(Stem Cells Translatio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