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남성호르몬 부족하면 당뇨병 위험↑

지방조직에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하면 2형(성인)당뇨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방조직에 테스토스테론이 결핍되면 당뇨병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인슐린저항이 발생한다는 사실이 영국 에든버러 대학 연구팀에 의해 밝혀졌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테스토스테론이 결합하는 안드로젠수용체가 없는 쥐들을 만들어 다른 보통 쥐들과 함께 고지방 먹이를 준 결과 안드로젠수용체가 없는 쥐들이 더 살이 찌면서 완전한 인슐린내성이 나타났다.

테스토스테론의 기능이 손상된 쥐들은 RBP4 단백질 수치가 높아진 것으로 미루어 이 단백질이 인슐린저항을 조절하는 핵심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것으로 믿어진다고 연구팀을 지휘한 내분비과전문의 케리 매키니스(Kerry McInnes) 박사가 밝혔다.

따라서 이 단백질 생산을 조절하는 약을 개발하면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한 남성들의 당뇨병 위험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토스테론와 단백질 수치 사이에 연관이 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