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동맥경화 주범은 동맥외부 지방

동맥경화의 주범은 동맥내부가 아닌 외부의 지방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동맥경화는 일반적으로 동맥내막에 콜레스테롤 같은 지방이 쌓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 신시내티 대학 의과대학 심혈관질환연구실의 타판 채터지(Tapan Chatterjee) 박사는 동맥, 특히 좌측 관상동맥의 외부에 과도하게 쌓인 혈관주위지방이 동맥경화의 주범일 수 있다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3일 보도했다.

관상동맥이란 심장을 좌우에서 왕관 모양으로 둘러싸고 있는 동맥으로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한다.

채터지 박사는 수 천 개의 유전자 발현을 한꺼번에 측정하는 글로벌 유전자발현분석 기술을 통해 혈관외부의 혈관주위지방 조직이 피하지방 조직과는 다르며 염증을 유발하는 성질이 강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고지방 먹이를 먹은 비만 쥐의 혈관주위지방을 마른 쥐의 경동맥에 이식했다. 그러자 즉시 혈관벽에 병변이 발생했다.

이는 혈관주위지방이 고지방식에 의한 염증변화에 매우 민감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채터지 박사는 설명했다.

그는 혈관주위지방 조직에서 나오는 여러가지 신호가 혈관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혈관주위지방과 관상동맥 사이의 상호작용이 관상동맥질환(심장병) 발생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HA)의 '동맥경화-혈전-혈관생물학 2012 학술회의'에서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