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자가세포 배양해 만든 혈관으로 혈관우회술 가능"

자가 세포를 배양해 만든 혈관으로 혈관우회술이 가능해졌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4일 인터넷판 기사를 통해 최근 미국 샌디에고에서 열린 실험생물학 컨퍼런스’(Experimental Biology Conference)에서 이 같은 기술이 소개됐다고 보도하며 이 기술은 그 동안 수술에 필요한 혈관을 구하지 못해 혈관우회술을 받지 못한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합성물질 등을 이용해 만든 인공혈관은 강도가 약하고 감염 위험성도 높은 단점이 있다. 

 

영국에서는 이 같은 이유로 혈관우회술이 필요한 환자 중 26000여 명이 수술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가 세포를 배양해 만든 혈관은 심장동맥우회술을 필요로 하는 환자들 뿐 아니라 신장 투석이 필요한 환자와 심장 판막에 이상이 있는 영유아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사이토그래프트 세포조직 엔지니어링사(社)의 자가배양혈관의 모습과 생산과정

 

이 같은 기술은 미국의 사이토그래프트 세포조직 엔지니어링(Cytograft Tissue Engineering)사가 개발했다.

 

사이토그래프트 공동 투자자인 니콜라스 르호 박사는 우리가 만드는 혈관은 생물학적으로 완벽한 인간의 혈관이라며 사람의 세포를 배양해 천을 직조하는 것처럼 혈관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이토그래프트사에 따르면 사람의 손 등에서 추출한 세포를 둥글게 말아 혈관 모양으로 만든 다음 인큐베이터에서 두 달 가량 배양 해 20cm정도의 혈관을 만들 수 있다.

 

모양 뿐 아니라 강도와 크기도 정상적인 혈관과 동일하다.

 

연구진은 중증 신장질환을 앓고 있던 환자 세 명에게 자가세포를 배양해 만든 혈관을 이식한 뒤 환자들의 투석 효율이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미국심장협회(America Heart Association)의 프랭크 셀크 박사는 임상시험을 진행한 환자 수가 적음에도 불구하고 연구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라고 말했다.

 

미국심장학회 전 회장인 티모시 가드너도 지금 바로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면역반응이나 거부반응이 없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 혈관이 너무 비싸다는 것이다.

 

혈관 하나를 만드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몇 백만 원이 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이토그래프트 측은 "향후 인공혈관의 필요성이 늘어남에 따라 5년에서 10년 내에는 싼 가격에 자가배양 혈관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명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