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진통제, 심장발작 회복 방해한다

 심장발작 환자의 흉통을 진정시키기 위해 진통제를 투여하는 것은 환자의 회복을 방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 실험심혈관의학실장 파올로 마데두(Paolo Madeddu) 박사는 심장발작 환자에게 나타는 심한 흉통은 줄기세포에 손상된 심근세포를 수리하라는 신호라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8일 보도했다.

마데두 박사는 심장발작이 발생하면 통증을 감지하는 분자인 'P물질'(substance P)이 신경으로부터 방출되면서 골수로부터 줄기세포가 산소공급이 차단된 심근조직으로 보내진다고 밝혔다.

출동한 골수줄기세포는 손상된 심근조직에 새로운 혈관을 만들어 혈액을 공급하게 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모르핀이 투여된 심장발작 환자가 사망 가능성이 높은 이유를 설명해 주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 학술지 '순환(Circulation)'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