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맹장염, 항생제로 치료 가능

합병증이 수반되지 않은 단순 충수염(맹장염)은 수술이 아닌 항생제로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단순 충수염이란 장(腸)에 구멍이 뚫리는 장천공이나 감염 같은 합병증으로 까지 진행되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

충수염은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합병증이 수반되지 않은 단순 충수염은 항생제로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사실이 영국 노팅엄 소화질환센터 연구팀에 의해 밝혀졌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총900명의 단순 충수염 환자를 대상으로 4차례에 걸쳐 실시한 임상시험에서 항생제가 투여된 그룹(470명)은 80%가 1년이 지나도록 충수염이 재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항생제 그룹은 수술 그룹(470명)에 비해 합병증 발생률이 평균 31% 적었다.

충수염 치료에서 항생제 투여가 간과되고 있는 것은 효과에 대한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기보다 수술이 전통치료법으로 굳어졌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그러나 이 연구결과에 대해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 메디컬센터 외과전문의 올라프 바커 박사는 항생제 치료를 받은 그룹에서 20%가 1년 안에 재발됐다는 것은 결코 낮은 수치가 아니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