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컴퓨터 게임으로 弱視 고친다

 한 쪽 눈의 시력이 다른 쪽보다 현저히 떨어지는 약시(弱視)를 컴퓨터 게임으로 고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글래스고 칼레도니언 대학의 아니타 심머스(Anita Simmers) 박사는 컴퓨터의 블록맞추기 테트리스 게임이 짧은 시간에 약시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심머스 박사는 약시 아이 14명에게 컴퓨터 게임용 고글을 쓰고 테트리스 게임을 하게 한 결과 놀랍게도 54%가 불과 5시간만에 약시가 있는 쪽 눈의 시력이 개선되었다고 밝혔다.

또 거의 반수가 3차원 시력이 좋아지고 20%는 공간적 배치관계를 지각하는 깊이지각(depth perception)이 개선되었다.

이러한 효과는 7세가 지난 아이들에게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시를 치료하려면 잘 보이는 쪽 눈을 가린 채 몇 달을 지내야 하는데 아이들이 이를 견뎌내기가 쉽지 않다. 이 치료법은 7세가 되기 전이라야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실험에 사용된 테트리스 게임은 떨어지는 블록은 왼쪽 눈, 떨어진 블록은 오른쪽 눈으로만 볼 수 있어서 게임에 이기려면 두 눈을 모두 열심히 사용해야 한다.

100명 중 4명은 약시로 태어나는데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영구적인 시력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안과학과 시력학(Ophthalmology and Visual Science)'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