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신장-체중, 난소암과 연관있어

키가 크고 과체중인 여성은 난소암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난소암 역학연구 협력그룹(CGESOC)이 14개국에서 난소암 환자 2만5천명과 건강한 여성 8만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연구 논문 47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신장은 5cm가 늘어날 때마다 난소암 위험은 7%씩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신장이 152cm인 여성은 난소암 발생률이 1.6%인데 비해 167cm인 여성은 2%가 된다.

또 체질량지수(BMI)가 높을수록 난소암 위험도 높아졌다. 다만 이는 호르몬대체요법(HRT)을 전혀 사용한 적이 없는 폐경여성에게만 해당되었다.

신장이 난소암과 연관이 있는 것은 키가 클수록 암세포로 변할 수 있는 세포가 그만큼 더 많기 때문일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성장호르몬도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의학(PLoS-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