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효소 '뮬란'이 대부분의 암 진행 막는다"

뮬란(Mulan)이란 효소가 폐암·유방암·혈액암 등 암세포의 사멸(死滅)을 촉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과학기술부는 건국대 미생물공학과 안성관 교수와 배승희 박사팀이 효소 뮬란이 암세포를 키우는 Akt란 효소를 강력하게 분해해 암 진행을 막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효소 Akt는 폐암·유방암·자궁암·대장암·전립선암 등 고형암(固形癌·solid cancer) 뿐 아니라, 림프성·골수성 혈액암 등에서 암세포를 성장, 전이, 내성, 재발시켜 '마스터 스위치'로 불린다.

이 Akt 효소를 분해해 기능을 막으면 암 정복에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전 세계에서 관련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안 교수팀은 최근 새로 발견된 효소 뮬란이 Akt만 표적해 분해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뮬란과 Akt가 만나면 분해를 유도하는 신호물질인 유비퀴틴(Ubiquitin)가 Akt에 계속적으로 결합해 분해한다는 것이다.

안성관 교수는 "암세포 안에 뮬란의 양이 많아지면 Akt가 분해돼 암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며 "Akt의 활성이 거의 모든 암과 관련돼 있어 항암제 개발에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네이처(Nature)에서 발간하는 생명과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인 '세포연구(Cell Research)지 온라인판에 최근 실렸다.<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