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최근 5년간 감기 환자 감소세…1인당 진료비는 증가

[라포르시안] 일반적으로 '감기'라고 부르는 '급성상기도감염'의 진료인원이 최근 5년 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코, 목 그리고 기관지에 급성염증을 유발하는 ‘급성상기도감염’으로 인한 적용인구 10만명당 건강보험 진료환자는 2010년 4만4,419명에서 2014년 4만1,091명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1인당 진료비는 2010년 7만9,349원에서 2014년 8만1,068원으로 높아졌다.

2014년을 기준으로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명당 급성상기도감염 환자수를 연령대별로 보면 남성은 10세 미만이 8만7,891명, 10대 4만5,791명, 70대 3만9,177명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10세 미만이 8만8,249명, 10대 4만8,758명, 30대 4만7,427명 순으로 급성상기도감염 환자가 많았다.

급성상기도감염의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의 성비를 연령별로 분석해 본 결과, 20대에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 대비 평균 1.6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80세 이상에서는 0.8배로 여성보다 남성의 진료인원이 더 많았다.

급성상기도감염으로 인한 진료비 연령대별 비율은 2014년 기준으로 10세 미만이 35.2%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30대 12.4%, 40대 11.1% 등의 순이었다.

전체 진료비의 1/3 이상을 10세 미만 연령대에서 지출하고 있으며, 20세 미만 소아․청소년이 전체 진료비의 45.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급성상기도감염 진료인원의 월별 평균 진료추이를 분석한 결과, 환절기인 3~4월에 진료인원이 크게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 기간동안 월평균 진료인원수를 보면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3월이 4,524명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4월이 4,498명, 12월 4,375명, 1월 4,205명, 2월 4,124명 등으로 집계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호흡기내과 김정주 교수는 "10대 미만 환자가 많은 건 소아의 경우는 성인보다 면역력이 덜 형성돼 감염에 취약하고, 보육시설이나 유치원 등의 단체 생활 및 활동이 많아 감염 기회가 많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며 "급성상기도감염에 특이적인 치료법은 없고, 충분한 휴식과 수분섭취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