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세균 유래물질로 기관지천식 치료법 발견

[라포르시안] 세균 유래물질을 이용해 기관지 천식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남대학교 이준행 교수와 기초과학연구원 임신혁 교수팀은 세균의 운동성 구조물인 편모를 구성하는 단백질인 '플라젤린'과 알레르기 항원을 이식 마우스에 투여하면 천식이 완치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런 효과는 특정 항원제시세포와 T 림프구가 천식을 억제할 수 있는 면역 조절형 세포들로 바뀜으로써 나타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천식 마우스나 집먼지 진드기 천식 환자의 혈액에서 항원제시세포인 수지상세포를 분리하여 같은 처치를 해도 같은 효과가 나타났으며, 동물에서는 수지상세포를 다시 주입했을 경우 천식완치효과가 관찰됐다.

이 연구결과는 기관지천식 뿐만 아니라 아토피, 식품알레르기 등과 같은  다양한 알레르기 질환 치료에도 적용 가능성이 높아 그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플라젤린을 이용한 면역치료법에 대한 국내외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멀지 않은 장래에 실제 임상적용이 가능한 면역치료 및 세포치료법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알레르기 분야 최고 저널인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8월 15일자) 인터넷판에 발표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