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갑상선암 수술 후 방사성 요오드·리튬 병용투여 치료 효과 확인

[라포르시안]  갑상선암 환자의 방사성 요오드 치료 효과를 높이는 방법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조철구)은 갑상선암 환자가 방사성 요오드 치료 전 리튬을 복용할 경우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선암 세포에 오랫동안 남아 치료효과가 개선되는 것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방사성 요오드 치료는 갑상선암 수술 후 재발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추가적으로 시행하는 것으로, 방사선을 방출하도록 조작된 요오드를 투여해 잔여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치료법이다.

수술 후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는 갑상선암 환자 중 약 20~30%는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아 이를 극복하기 위한 치료법이 요구돼 왔다.

해외에서 리튬을 이용한 방사성 요오드 치료 증진 연구가 시도된 적은 있지만 뚜렷한 치료성과를 입증하지 못했다.

원자력병원 핵의학과 임상무․임일한 박사팀이 29명의 갑상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방사성 요오드 치료 전 5일부터 치료 후 1일까지 리튬을 투여한 결과, 13명(44.8%)의 환자가 치료반응을 보이며 무진행 생존기간이 29개월로 나타났다.

치료반응을 보이지 않은 16명의 무진행 생존기간은 24개월이었다. 

다만 전체 생존율에서는 큰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리튬 복합 치료군은 일반적인 방사성 요오드 치료군보다 갑상선암이 더 진행된 상태라는 점을 감안해 이를 보정하기 위한 성향점수매칭(propensity score matching)법을 사용해 분석했다.

그 결과, 리튬 복합 치료군에서 생존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그러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고려할 사항이 많이 있기 때문에 향후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진은 해석했다.

임상무 박사는 "말기 갑상선암 환자에게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준  성과이지만 아직 제한된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이기 때문에 향후 추가 임상을 통해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코로나도에서 열린 미국갑상선학회(ATA) 연례학술대회에서 언론 공식 발표대상으로 선정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