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ADHD 뇌신경회로 특성 규명

[라포르시안]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가 있는 아동은 대뇌, 소뇌 등 뇌의 여러 영역을 구조적으로 연결해 주는 세포 다발인 뇌백질의 연결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소아정신과 김재원, 홍순범 교수 연구팀은 ADHD아동 71명과 대조군 아동 26명을 대상으로 ‘확산텐서영상’기법을 이용해 뇌를 촬영한 후 분석 결과를 3일 발표했다.

‘확산텐서영상’이란 뇌에 존재하는 물 분자의 확산을 측정함으로써 뇌 구조물, 특히 백질을 시각화하는 영상 기법이다. 백질 내의 물 분자는 신경 섬유 다발이 정렬된 방향으로 확산된다.

예컨대 신경 섬유 다발이 가로로 뻗으면, 물 분자도 가로로 확산된다. 이때 물 분자의 확산을 측정함으로써, 백질을 이루는 신경 섬유 다발의 방향을 시각적으로 재구성할 수 있다.

연결망-기반 통계(NBS)를 적용해 뇌 연결망 회로 수준에서의 차이를 과학적으로 검증한 연구팀은 ADHD 아동은 뇌 전반에 걸쳐 백질의 연결성이 저하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같은 ADHD 환자라도 주의력결핍과 과잉행동/충동성이 모두 있는 아동(39명)은 주의력결핍만 있는 아동(26명)에 비해 우측 뇌 백질의 연결성이 감소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위이마이랑/상전두회, 앞띠이랑/전대상회, 보조운동영역 간의 뇌 백질의 연결성 저하된 아동일수록, 신경인지기능검사상 주의집중력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재원 교수<사진>는 “뇌의 여러 영역들이 ADHD에 관여한다고 밝혀져 왔으나 이들을 연결하는 백질에 대해서는 연구가 미흡했다”며 “이번 연구는 ADHD의 주요 증상들에 따라 뇌신경회로의 연결성에 차이가 있음을 규명했다” 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정신의학 분야의 권위지인 '생물정신의학' 10월호에 게재됐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