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한응급의학회, 2019년 세계응급의학회 서울 유치
▲ 세계응급의학 연맹에서 2019년 행사의 서울 유치가 결정되자 대한응급의학회 이강현 이사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대한응급의학회(이사장 이강현)는 지난 29일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세계응급의학연맹(IFEM) 이사회에서 오는 2019년 개최되는 제18차 세계응급의학회(ICEM)의 서울 유치가 결정됐다고 31일 밝혔다.

오는 2019년 개최 예정인 세계응급의학회는 약 50여개국에서 4,000여명의 응급의학 전문의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응급의학회에 따르면 제18차 세계응급의학회 유치를 위해 4개국이 경쟁을 벌였다.

대한응급의학회는 지난 2009년 아시아 응급의학회, 2012년과 2014년 환태평양 응급의학회를 개최한 경험을 인정받아 서울 개최가 최종 확정됐다.

응급의학회는 "오는 2019년은 학회 창립 30주년이 되는 해라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