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뇌 속 GPS 세포’ 발견한 신경과학자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영예
▲ 사진 왼쪽부터 존 오키프 교수, 마이브리트 모세르 교수, 에드바르드 모세르 교수. 사진 출처 : 노벨위원회 홈페이지

[라포르시안]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의 영예는 뇌세포의 위치정보 처리 체계를 규명한 뇌신경 과학자들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대 노벨위원회는 6일(현지시간)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존 오키프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교수(75)와 노르웨이과학기술대(NUST) 소속 부부 과학자인 마이브리트 모세르 교수(51·여), 에드바르드 모세르 교수(52)를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들은 '세포의 물질 운송 메커니즘(the cell organizes its transport system)'을 규명하는 연구를 통해 인간의 뇌에 위치 정보를 담당하는 세포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냈다.

공동 수상자인 존 오키프 교수는 지난 1971년 쥐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서 뇌의 해마 부위에 존재하는 `장소세포(place cells)`를 발견, 동물이 자기의 위치를 어떻게 인식하는지를 규명했다.

그리고 34년 뒤인 2005년, 모세르 부부는 뇌에서 위치 정보를 처리하는 또다른 주요 세포인 '격자세포(grid cells)'를 발견했다.

모세르 부부는 육각형 격자 모양의 공간에서 쥐가 이동할 대마다 뇌의 내후각피질에서 특정 세포가 규칙적인 패턴으로 활성화되면서 마치 GPS처럼 공간의 이동경로를 기억해 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 인간과 동물의 뇌에서 위치정보 처리 시스템이 유사하게 구성돼 있다는 것을 설명하는 이미지. 출처 : 노벨위원회

존 오키프 교수와 모세르 부부의 연구 성과는 알츠하이머 환자한테서 뇌의 공간기억 기능이 파괴되는 기전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벨상 위원회는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뇌의 위치 정보 시스템에 대한 연구성과는 알츠하이머 같은 퇴행성 뇌질환에서 파괴적인 공간 기억 상실의 기전을 이해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며 "또한 기억과 사고 등 다른 인지능력의 과정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