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음식섭취 횟수 적고 불규칙할수록 혈압 높아져”

[라포르시안]  하루 음식 섭취량이 동일하다고 했을 때, 식사를 하루 2회 이하로 하는 사람이 3회 이상 하는 사람에 비해 혈압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식사 횟수가 적을수록 심혈관계 위험인자인 비만이나 고지혈증이 악화될 수 있다는 연구는 있었으나 혈압과의 연관성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팀은 제3기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19세 이상 성인남녀 4,625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하루 식사 횟수와 혈압의 상관관계를 11일 발표했다.

하루 식사 횟수(새참, 간식 등 포함)는 2회 이하 9%(429명), 3회 40%(1830명), 4회 35%(1636명), 5회 이상 16%(730명)였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하루식사 횟수가 2회 이하 그룹의 혈압 수치(단위: mm Hg)는 수축기 120.66, 이완기 78.36이었으나, 식사 횟수가 늘수록 혈압은 점점 낮아져 5회 이상 그룹은 수축기 117.92, 이완기 76.5로 나타났다.

즉 식사 횟수가 하루 5회 이상인 경우는 2회 미만인 경우에 비해 적절한 음주 또는 저나트륨 식사를 하는 것과 비슷한 수축기 혈압은 3mmHg, 이완기 혈압은 2mmHg 감소했다.

수축기 혈압을 3mmHg 만 낮춰도 뇌졸중 위험률은 8%, 관상동맥심장질환 위험률은 5% 떨어지고, 이완기 혈압을 2mmHg만 낮춰도 고혈압 위험률은 17%, 뇌졸중 위험률은 14%, 관상동맥심장질환 위험률은 6% 떨어진다고 학계에서 보고된바 있다. 

박민선 교수는 “음식 섭취 횟수가 적고 불규칙하면 상대적으로 인슐린 반응이 항진되어 교감신경계를 과항진 시키고 나트륨 배설을 감소시키는 등의 기전을 통해 혈압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