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보건산업진흥원, ‘유럽 진출 프로그램’ 참가 5개사 선정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차순도)은 서울시·바젤 대학교 이노베이션 센터(이하 바젤 이노베이션실)와 함께 ‘2023 상반기 서울-바젤 스타트업 엑셀러레이션 허브’의 참가기업을 최종 선정하고 6월 한 달간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난해 서울바이오허브(진흥원 수탁운영)와 바젤 이노베이션실이 공동 기획한 것으로 한국 유망 바이오 창업기업의 유럽 진출 지원을 목표로 한다. 작년 파일럿 프로그램에서 참가기업의 개선 요청사항을 반영해 올해 공식 프로그램을 런칭하고 상·하반기 모집 분야를 나눠 진행한다.

상반기 프로그램 모집대상은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서울 소재 10년 미만 창업기업으로 모집 분야는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와 바이오·의료 혁신 기술(Innovative Technology)이다.

국내 및 스위스 바젤의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이 서류 및 발표평가를 통해 기술성, 사업성, 글로벌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5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발표평가에는 스위스 평가단도 방한해 직접 기업 및 기술 소개를 들으며 기업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

최종 선정된 5개 기업은 ▲니어브레인(인공지능 기반 뇌혈류 예측·분석 소프트웨어) ▲바이온사이트(화학단백체학 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 ▲세븐포인트원(비대면 AI 치매 진단 솔루션 및 VR 기반 인지 개선 솔루션) ▲웰씨(원추각막의증 치료를 위한 각막변형교정술 실행) ▲포트래이(공간전사체 및 AI 기반 신약 개발 플랫폼)이다.

이들 기업은 오리엔테이션을 거쳐 오는 6월부터 약 4주간 온·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이수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참가기업 요구사항을 반영한 것으로 온라인을 통한 사전 미팅과 맞춤형 교육을 거쳐 현지에서의 프로그램 활동 및 네트워킹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 목표다.

바젤 현지에서는 바젤 이노베이션실을 통해 로슈·노바티스 등 글로벌 제약사·벤처투자자(VC)와의 네트워킹, 바젤대 연구소의 기술 검증과 임상·비임상 연구 기회, 유럽 시장 진출 관련 전문 컨설팅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11월 하반기 종양학(Oncology)과 면역학(Immunology) 모집 분야 유망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상반기 참가기업과 동일하게 무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와 현지에서의 2주간 숙박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현지 프로그램 참가로 인한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해 바젤 이노베이션실에서 사무 공간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프로그램 발표심사에서 아쉽게 탈락한 기업에게 2년간 서울바이오허브의 글로벌 세미나 및 파트너링 프로그램 등에 참여기회를 제공해 우수한 창업기업들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