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한의협 “한의대 정원 줄이고 의대 정원 늘려야”

[라포르시안] 대한한의사협회(회장 홍주의)는 한의대 정원을 줄이고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한 보건의료 인력 수급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25일 입장문을 통해 “필수의료 인력 부족 사태로 의과대학 정원을 확대하려는 논의가 진행 중인 현재 상황은 양의사 위주로 짜여진 편향된 의료체계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며 “양의사들은 독점적 권한에 걸맞은 의무를 다하지 않고 수익창출에 유리한 피부, 미용 등의 분야에 다수가 종사하고 있으며, 그 결과 필수의료 인력 부족이라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의협은 “3만 한의사들은 충분한 교육과 임상 및 연구 경험을 갖춘 역량 있는 의료인으로서 현재 인력이 부족한 필수의료 및 1차 의료 분야에서 그 역할을 충분히 다할 수 있다”며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정부의 제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의협은 의료현안협의체에 한의계를 포함해줄 것을 촉구했다.

한의협은 “현재 보건복지부와 양의사 단체만으로 이뤄진 관련 협의체에 한의협을 포함시켜 다 함께 의료인력의 역할 배분 및 인력 수급과 의대 및 한의대 정원 등의 문제를 폭넓게 논의해야 한다”며 “의대 정원 확대는 한의사를 포함한 의료인력의 의무와 권한 등을 재정립한 이후에 논의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의사 정원을 줄이고 그 만큼 의대 정원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의협은 “OECD 지표로 산입되는 의사 숫자에 한의사가 포함돼 있으나 정작 한의사들의 활용은 부족해 의사인력 수급의 공백이 초래되고 있다”며 “의대 정원 확대를 논의해야 한다면, 현재의 한의대 정원을 축소해 그만큼 의대 정원을 늘리는 것이 보건의료 인력수급에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한의협은 “지극히 타당하고 합리적인 한의협의 주장과 제안을 정부가 하루빨리 수용해 이번 필수의료 인력 부족과 의대 정원 확대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고, 국민건강 증진과 대한민국 보건의료체계 재정립의 계기로 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