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시간제한 섭식,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 효과 규명

[라포르시안] 고대안암병원은 박현태·류기진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이 시간제한 섭식의 다낭난소증후군에 대한 치료 효과를 최초로 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다낭난소증후군은 유병률이 매우 높지만 아직까지 공인된 근본적인 치료제가 없어 세계적으로 치료에 난항을 겪고 있는 질환이다. 특히 여러 진료지침에서 ‘건강한 식사’를 권고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연구나 가이드라인이 없는 실정이다.

박현태·류기진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시간제한 섭식이라는 식이요법의 다낭난소증후군에 대한 효과를 밝혀낸 것이다.

시간제한 섭식이란 간헐적 단식의 한 방식으로서 매일 일정한 시간대에 자유롭게 식이를 허용하고 그 외 시간에는 단식하는 방법이다. 기존 식이요법들에 비해 음식 종류나 양 또는 칼로리 섭취에는 제한이 없어서 이로 인한 스트레스가 적다는 장점이 있고 비만·당뇨·대사증후군 등 만성질환에 대한 치료 효과가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다낭난소증후군 동물모델에서 4주 기간 동안 시간제한 섭식을 적용했다. 그 결과 다낭난소증후군에서 나타나는 체중증가, 다낭성난소, 남성호르몬 증가, 황체형성호르몬 박동성 분비 과활성화, 내장지방 증가와 염증 그리고 난소 및 시상하부의 여러 생식내분비기능 관련 바이오마커들이 호전돼 정상 수치로 돌아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시간제한 섭식은 많은 비용과 노력을 들이지 않고도 비교적 쉽게 실천할 수 있으며 여러 만성질환과 더불어 다낭성난소증후군 치료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연구는 동물모델을 통한 연구로서 시간제한 섭식의 시간 배분에 대해서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특히 “다낭난소증후군이 있는 경우에는 경구피임약과 같이 합병증을 예방하는 치료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건강하고 규칙적인 식습관을 유지하는 데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Effects of time-restricted feeding on letrozole-induced mouse model of polycystic ovary syndrome’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IF: 4.99)에 발표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