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다낭난소증후군과 자녀 비만의 연관성 규명특정 성별에서 영유아기 비만 위험도 약 1.6배 높아

[라포르시안] 박현태·조금준·류기진 고대의대 산부인과 교수 연구팀이 다낭난소증후군과 자녀의 비만과의 관계를 규명했다. 다낭난소증후군이 있는 경우 출생한 여성 자녀가 영유아기에 비만이 될 가능성이 증가한다는 결과다.

다낭난소증후군은 가임기 여성에서 가장 흔한 생식내분비 질환으로 비만·과체중을 포함한 여러 대사질환과 연관 있음이 밝혀졌으나 자녀들의 영유아기 성장과 비만 위험에도 유의한 영향이 있는지 규명된 연구는 거의 없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와 영유아 건강검진프로그램 데이터베이스를 결합해 2007년 1월부터 2008년 12월까지 단태아 분만을 한 총 13만1805명의 여성들과 그들에게서 태어난 자녀들의 생후 42개월에서 80개월 사이에 측정된 체질량지수를 분석했다.

이 결과 다낭난소증후군이 있는 경우는 그렇지 않은 것에 비해 여성인 자녀가 영유아기 비만일 위험이 1.56배 높았다. 

특히 정상체중인 여성 중에서는 다낭난소증후군이 있으면 여성 자녀가 생후 42~54개월과 66~80개월에 비만일 위험이 각각 1.94배·1.85배로 더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이러한 연관성은 자녀가 남성인 경우에는 관찰되지 않았다.

해당 결과는 국내 최초로 대규모 인구 기반 연구를 통해 다낭난소증후군과 자녀의 영유아기 성장 및 비만 위험이 유의한 연관이 있음을 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팀은 “서양에 비해 한국에서는 정상체중인 다낭난소증후군 비율이 높은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정상체중일지라도 다낭난소증후군이 있으면 자녀의 영유아기에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여러 가이드라인에서는 다낭난소증후군에서 적정한 체중 관리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그들의 자녀 체중이나 건강에 대한 권고는 명시돼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연구 결과들이 축적돼 적절한 가이드라인을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Maternal Polycystic Ovary Syndrome and the Risk of Early Childhood Obesity in Female Offspring: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Study’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발표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