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급성 어지럼으로 발현하는 ‘뇌졸중’ 조기 진단법 개발

[라포르시안] 고대안암병원은 본원 뇌졸중팀이 급성 어지럼으로 발현하는 뇌졸중 조기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뇌졸중은 뇌줄기 및 소뇌에 발생하는 경우 급성 어지럼으로 발현하며 초기 MRI로도 진단되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다. 

때문에 신경이과검사에 의존해 초기 뇌졸중 및 비슷한 양상으로 발현할 수 있는 전정신경염을 구별해왔다. 하지만 기존 검사방법 또한 정확도에 한계가 있어 개선된 진단법 개발이 요구되는 상황이었다.

유성욱·조경희·조방훈·이선욱 신경과 교수로 구성된 고대안암병원 뇌졸중팀은 비디오 두부충동검사의 원자료를 활용해 기본 검사법보다 정확히 어지럼으로 발현한 뇌졸중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해당 검사법은 향후 급성 어지럼 감별 및 진단에 소요되는 비용·시간을 보다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학계 주목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급성 어지럼으로 발현한 59명의 뇌졸중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가운데 24%의 환자들은 초기 MRI에서 위음성을 보였으며, 19%의 환자들은 기존 두부충동검사를 통해서도 정확히 진단할 수 없었다.

연구팀은 비디오 두부충동검사 원자료를 분석해 여러 가지 아형으로 분류하고 기존에 간과돼왔던 교정단속 운동 패턴을 분석함으로써 새로운 진단법을 개발했다. 이 진단법은 민감도 81.7%·특이도 91.5%의 높은 정확성을 보였으며, AUC 0.91으로 나타나 기존 고식적 비디오 충동검사보다도 탁월한 정확성을 보였다.

이번 연구 책임저자 이선욱 교수는 “급성 어지럼은 환자에게 막대한 불편감을 초래하면서도 조기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 환자 개인이나 사회적으로도 많은 자원을 고갈한다. 이번 연구 결과가 어지럼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미약하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추후 새로운 진단법을 일선 진료 현장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고도화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Analyses of Head-Impulse Tests in Patients With Posterior Circulation Stroke and Vestibular Neuritis’를 제목으로 임상신경학 분야 최고 권위의 미국신경과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에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