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책·서평
국립중앙의료원 김혜선 간호사, '간호사가 만난 사람들' 출간

[라포르시안] 국립중앙의료원 건강증진예방센터에서 근무하는 김혜선 간호사가 '간호사가 만난 사람들'을 출간했다.

이 책은 저자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24년간 근무하며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만난 다양한 환자와 그 길을 함께 하는 동료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당하게 풀어낸 에세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국가중앙병원으로 필수의료지원, 의료취약계층 지원 강화 등 공공의료체계 중심역할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역할을 했다. 

공공병원인 만큼 미혼모·노숙인 환자·기초생활수급자 등 특수한 환경의 환자를 접하는 경우가 많다. 저자는 제각각의 사연을 가진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병원과 환자 사이에도 충분히 인간적인 관계가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을 느낀다. 서로 표현의 방법만 다를 뿐 그들과 내가 다르지 않음을 깨닫는 순간, 마음의 평수는 확장된다”고 말한다.

이 책에는 저자가 국립중앙의료원에 근무하며 겪은 동료들과의 일화도 많이 수록해 놓았다. 

저자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20대부터 근무를 시작해 40대까지 보내며 함께 근무한 동료들을 ‘반짝이는 별’이라고 부른다. 병원이라는 공간 특성상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칠흑의 어둠 같은 상황이 많은데, 이 속에서 서로를 밝혀주는 빛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저자인 김혜선 간호사는 국립의료원간호대학 출신으로, 2016년에는 제37회 간호문학상을 수상했다. 2019년 ‘그렇게 우리는 간호사가 되어간다’ 출간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 책을 펴냈다. 

김혜선 간호사는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병원에서 간호사로 지낸 시간들은 인생을 바라보고 자신을 빚어가는 시간이었다”며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로 근무하면서 만나게 된 수많은 ‘반짝이는 별’에게 감사하고 앞으로 수많은 별의 궤적이 의료원의 역사를 써내려가길 바란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