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폐암 희소전이에서 수술·방사선치료 효과 입증
임채홍 고대안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

[라포르시안] 임채홍 고대안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은 폐암 희소전이(oligometastasis) 에서 수술이나 방사선치료 효과가 입증됐다고 10일 밝혔다. 

통계청의 2021년 사망 원인 통계 결과에 따르면 폐암은 국내 암 사망 원인 중 1위로 예후가 좋지 않은 암종 중 하나다. 

특히 원격 전이가 있는 경우는 4기로 간주돼 완치가 어렵고 완화적 목적의 항암제 치료만이 유일한 대응 방법으로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최근 수술 및 방사선치료 기술 발달로 희소전이(전이 병소가 3~5개 미만으로 절제 혹은 방사선치료가 가능한 범위의 전이)에 대한 적극적 치료가 가능해졌다. 

연구팀은 1750명의 환자·20개 연구를 포함한 대규모 메타분석을 통해 희소전이 폐암에서 수술 및 방사선치료 효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 수술 및 방사선치료 등 국소 치료를 시행한 군에서 생존 기간 중위값은 33.6개월에 달한 반면 항암제나 고식적 치료를 진행한 군의 중위값은 15개월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2년 생존율 또한 각각 58.4%·31%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메타분석 결과에 의하면 국소 치료 수행은 기존 보존적 치료에 비해 2년 생존율(교차비 3.5, p<0.001) 및 1년 무재발 생존율 모두에서 유익이 있었으며 잘 설계된 무작위 연구만 추출해 분석했을 때도 일관된 결과가 나타났다.

국소 치료의 효용은 희소전이 사례 가운데 원발암·전이암 동시 진단과 잔여 전이(항암제 반응 후 일부 남은 전이 병소)에서 더 두드러졌고 희소 재발이나 진행(안정 후 전이 병소가 재발하거나 진행된 상태)에서는 효용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임채홍 고대안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과거에는 4기 폐암이라고 하면 기대여명이 수개월 이내이고 항암제 치료밖에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수술 및 방사선치료 기술 발달로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예후가 크게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에 포함된 환자는 2018년 이전 환자군으로 더발루맙과 같은 최신 면역항암제가 승인되기 전 데이터이며, 최신 면역항암제 등이 수술이나 방사선치료에 더해진다면 희소전이 예후는 이보다 더 좋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 외과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Surgery’에 최근 게재됐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