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위암 수술 후 체중 감소, 2형 당뇨병 발생 위험 낮춰"국내 공동 연구팀, 위암 수술 후 체중감소 따른 2형 당뇨병 예방효과 규명

[라포르시안] 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공동연구팀이 위암 수술 후 체중감소에 따른 2형 당뇨병 예방효과를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위암 수술 후 대부분의 환자들은 급격한 체중감소로 스트레스와 삶의 질 저하를 경험한다. 그런데 수술 후 관리를 통한 적당한 체중감소는 오히려 2형 당뇨병을 감소시킨다는 결과가 발표된 것이다.

최근 고려대·경북대·대구대 비만-당뇨병 연구팀(고려대 권영근 교수·하버드대 하재인 연구원· 대구대 김도향 연구원·경북대 권진원 교수·고려대 박성수 교수)은 국가검진데이터를 활용해 위암 수술 후 체중감소와 이에 따른 2형 당뇨 발생위험 간 상관관계를 규명하고 최적의 체중 구간을 제시했다. 이는 위암 치료 후 대사질환 예방 가이드를 제시한 것이다.

연구팀은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위암 수술을 받고 5년 이상 생존한 환자 중 수술 당시 당뇨 병력이 없고, 보조화학요법을 받지 않은 대상자 5618명의 데이터를 분석했으며 수술 후 3년간 체중감소 비율과 2형 당뇨 발생위험을 평가했다.

연구 결과 위암 수술 후 체중 변화가 없는 경우를 기준으로 체중감소가 5% 미만인 경우 2형 당뇨 위험이 10% 낮아졌으며, 체중감소가 5% 이상 10% 미만인 경우 2형 당뇨 위험은 32% 감소했다. 특히 수술 후 체중감소가 10% 이상 15% 미만인 환자들의 2형 당뇨 발생위험은 3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5% 이상 체중이 감소한 환자들은 2형 당뇨 위험이 11% 낮아지는 것에 그쳐 체중 감소율이 클수록 2형 당뇨 위험이 낮아지는 것은 아니라 대사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최적의 구간이 있다는 것이 규명됐다.

박성수 교수는 “한국은 세계에서 위암 생존율이 가장 높은 국가이며 위암 치료 후 기대여명이 길기 때문에 위암 치료 후 대사질환 관리·예방이 매우 중요하다”며 연구 중요성을 설명했다.

권진원 교수는 “체중이 많이 줄어들수록 대사질환 예방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위암 수술 후 체중 관리 최적의 구간이 있기 때문에 적절한 영양 및 체중 관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밝힌 값진 연구”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논문 ‘The association between weight change after gastric cancer surgery and type 2 diabetes risk: A nationwide cohort study’는 국제학술지 ‘악액질·근감소·근육저널’(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 최신 호에 게재됐다.

한편 고려대·경북대·대구대 공동연구팀은 위절제수술과 비만·당뇨병 관련성에 대해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다학제 연구팀이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