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근로복지공단,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착공...300병상 규모

[라포르시안] 근로복지공단(이사장 강순희)은 29일 울주군 범서읍 굴화리(12-12)에서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착공식 행사에는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이채익 국회의원(울산 남구 갑),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이순걸 울주군수, 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 등 공공기관장과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3만3,000㎡(1만평) 부지에 연면적 4만7,962㎡(14,534평),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로 건립한다. 총 3개동(진료동, 연구동, 일·가정적응재활훈련센터)에 18개 진료과, 300병상 규모 종합병원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오는 2026년 개원 예정인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근로복지공단 산하 11번째 병원이며, 울산 최초의 공공병원이다. 근로복지공단은 현재 인천·안산·창원·대구·순천·대전·태백·동해·정선 등 9개 병원, 1개 요양병원(경기요양병원)과 외래재활집중치료센터인 3개 의원(서울·광주·부산)을 운영하고 있다.

울산은 우리나라 산업의 메카로서 의료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고, 감염병 팬데믹 상황 등에서 공공의료 기관의 역할이 절실히 요구돼 왔다. 

공단은 2019년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계획 확정 이후 울산광역시·울주군과 함께 지역주민을 위한 공공의료와 산재환자의 치료 및 전문재활, 사회복귀까지 책임질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산재 노동자 진료와 함께 지역주민을 위한 공공의료 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시스템을 적용한다. 병원을 이용하는 지역주민과 산재환자들이 효과적으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편리한 동선과 구조를 고려한 진료과 및 지원시설 등을 배치했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로부터 지역 내 의료체계에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음압격리 통합병동, 선별진료, 동선분리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반영했다. 향후 지역 내 의료수요 증가와 급성기 진료 등 미래 확장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건축물 배치와 내부 구조에도 적용했다.

강순희 이사장은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인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공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노동자와 지역주민의 건강한 삶을 든든하게 책임지는 울산, 부산지역 대표 공공병원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