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가천대 길병원, 65주년 개원기념식 가져

[라포르시안]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우경)은 오는 25일 개원기념일을 맞아 지난 23일 오후 가천홀에서 설립자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 윤성태 가천문화재단 이사장, 이태훈 길병원 의료원장, 김우경 병원장을 비롯해 임직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5주년 개원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원기념식은 길병원 65년의 역사를 담은 기념 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모범직원, 근속직원 등에 대한 표창, 가천CEO 아카데미 감사패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올해 개원기념식에서는 최근 출간된 이길여 회장의 회고록 ‘길을 묻다’ 액자 헌정식을 진행했다. 

이 책은 이 회장이 길병원을 설립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병원과 학교, 종합 공익재단을 일군 열정의 삶을 이 회장과 가천대 김충식 교수와의 대담 형식으로 엮은 책이다. 

이길여 회장은 기념사에서 “길병원의 역사는 사랑과 혁신의 65년으로, 청진기를 가슴에 품고 의료법인화를 단행하며 의과대학을 신설하는 등 단 한순간도 안이하게 머문 적이 없음을 자부한다”며 “끝없는 열정으로 병원 발전에 헌신해 온 임직원의 노력에 감사하며 광속으로 변하는 세상에서 ‘일일신 우일신’ 정신으로 앞으로의 역사를 꽃피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개원기념식에서는 모범직원 41명, 베스트닥터 3명, 우수전공의 3명, 협력사 우수직원 5명, 자원봉사상 2명, 손씻기 수행 우수부서, 손씻기 수행 우수직원 등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가장 영예로운 박애·봉사·애국상은 이명연 소아청소년과 레지던트와 김민경 암센터 병동 간호사, 김두희 영상의학팀 방사선사가 각각 수상했다. 직원들이 직접 뽑은 베스트닥터상에는 소화기내과 권광안 교수와 응급의학과 임용수 교수, 영상의학과 김정호 교수가 선정됐다. 이 밖에 30년 장기근속자 26명을 비롯해 20년, 10년 근속자에 대한 시상도 이뤄졌다. 

한편, 길병원은 개원기념일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코자 온누리상품권 2억여 원을 구매, 임직원들에게 선물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