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시지바이오, HA 필러 ‘에일린’ 호주·뉴질랜드에 수출아모어 에스테틱스와 800만 달러 규모 공급 계약

[라포르시안] 바이오 재생의료 전문기업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가 자사 히알루론산(HA) 필러 ‘에일린’(Aileene)을 호주·뉴질랜드에 800만 달러(한화 약 104억 원) 규모로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지바이오와 수출 계약을 맺은 아모어 에스테틱스(Amore Aesthetics)는 호주·뉴질랜드의 대표적인 메디컬 스파 브랜드 ‘하우스 코스메틱스’(Haus Cosmetics)와 연계된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오세아니아 지역 내 약 300개 네트워크를 보유해 즉각적인 영업 및 제품 유통이 가능하다.

호주·뉴질랜드 필러 시장 규모는 약 3.6조 원으로 추산된다. 따라서 이번 시지바이오의 판매유통 계약 체결은 거대 시장인 오세아니아 지역에 본격 진출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히알루론산 필러 에일린은 점성이 높은 모노파이직(Monophasic) 필러와 탄성이 높은 바이파이직(Bipahsic) 필러 성상의 장점만을 모은 세계 최초의 멀티레이어드(Multi-layered phasic) 성상 제품이다. 최적의 수화를 구현해 주입 후 붓기가 적은 것이 특징이며 타사 제품 대비 통증 지표(VAS Score) 점수가 절반 정도 수준이다.

또한 천연 히알루론산에서 변형된 정도를 나타내는 가교변형률(MOD) 값이 2%대로 유의미하게 낮아 자연 상태와 가까운 히알루론산 필러로 안전성이 높으며, 시술 중 손쉬운 수정이 가능하고 시술 후 제거 또한 용이하다.

유현승 대표는 “에일린의 첫 호주·뉴질랜드 지역 진출인 만큼 성공적으로 지역 유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오세아니아 지역에서의 경쟁력 강화와 함께 해외시장 개척을 지속함으로써 글로벌 재생의료 전문기업으로 이름을 굳힐 것”이라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