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간호협회, 윤 대통령·김건희 여사에 간호법 지지 요청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에게 간호법 지지 요청을 촉구했다. 간호협회는 22일 보모돌봄법을 지지하는 내용의 ‘민트천사캠페인’을 발족하며 국회 앞에서 ‘민심대장정 발대식’을 개최했다.

캠페인에 참석한 간호사와 간호법 범국본 1300여 단체 회원들은 마스크, 스카프, 양말 등을 모두 민트색으로 통일했다. 간호협회에 따르면 민트색은 간호법이 부모돌봄법임을 알려 민심을 튼다는 의미를 담았다.

간협은 간호법을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민트천사캠페인 민심대장정’을 시작하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에게 각각 민트천사 1호와 2호가 되어줄 것을 요청했다.

김영경 간협회장을 비롯한 전국 간호사 300여명은 22일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 모여 “윤석열 대통령이 1호 민트천사, 김건희 여사가 2호 민트천사가 돼 간호법이 온 국민의 건강행복법이 되는 날을 고대한다”고 밝혔다. 

간협은 1호천사인 윤석열 대통령이 2호천사로 김건희 여사를 추천하고, 2호천사인 김건희 여사가 3호 천사를 추천하는 그 날을 위해 1, 2, 3호 민트천사의 자리를 비워놓겠다고 전했다.

김영경 회장은 “간호협회와 전국의 50만 간호사들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간호법이 부모돌봄법이란 걸 알리는 민트천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간협 민트천사들은 국내 코로나 첫 발생지였던 대구를 찾아 대구간호협회 및 간호사들과 함께 대구 경북지역에서 간호법 알리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부산과 대전, 광주, 인천 등 5개 지역 방문이 약 1주일 일정으로 예정돼 있으며, 이후 제주, 강릉, 전주, 청주, 수원, 울산, 공주 등을 찾아 행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