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간호법 반대' 진짜 이유는 의대정원 확대 논의 막기 위해서?김영경 간협회장 "의사들 밥그릇 챙기려 간호법 희생제물로 삼지 말아야"
의협회장에게 간호법 TV 공개토론회 제안

[라포르시안] 대한간호협회 김영경 회장이 간호법 반대 농성 중인 대한의사협회에 범국민토론회를 제안했다.

김영경 회장은 22일 오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간호법은 의사들의 이익이나 현행 의료시스템을 침해하지 않고,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증진하는 지역 돌봄, 부모 돌봄을 지향한다”며 “대한민국의 의료 현실은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영화 제목처럼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위한 의료시스템도 거의 없고 존엄한 돌봄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의사들의 제 밥그릇 챙기기가 대한민국 전체 의료시스템을 불신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의사협회의 간호법 반대 이유가 ‘의사 증원 및 의대정원 확대’ 논의를 사전차단하기 위해서라는 말이 항간에 파다하다”며 “의사들은 자신들의 밥그릇 지키기를 위해 간호법을 희생제물로 삼지는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의사협회의 국회 앞 농성도 비판했다. 김 회장은 “국회 앞 농성 중인 의협 관계자들의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 행태는 ‘금수저 구걸, 부자 구걸’이란 말을 떠오르게 한다”며 “히포크라테스가 혀를 차며 통곡할 일”이라고 꼬집었다. 

‘간호법과 존엄한 돌봄 활성화의 걸림돌은 과연 누구인가’를 주제로 의사협회장에게 TV 생중계 범국민 공개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김 회장은 토론세부 주제로 ▲1부 : 국민 의료 서비스 강화와 의대정원 확대의 필요성 ▲2부: 간호법은 왜 부모돌봄법인가 ▲3부 : 현행 의료서비스는 과연 부모돌봄에 최적인가 등 3가지 소주제를 제안하면서, 토론이 성사될 수 있도록 국민과 언론사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회장은 “간호협회는 간호법 관련 국민여론 수렴과 홍보를 위해 전국을 순회하는 ‘민트 엔젤 대장정’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트 엔젤’은 ‘민심의 물꼬를 트며 국민과 소통하는 간호천사들’이라는 뜻으로,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이 민트색처럼 희망차고 생기발랄하게 변모하길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의사 본인들은 자신의 부모님을 현행 의료시스템 하에서 원만하게 모시며 돌봐드릴 수 있는가, 현행 부모돌봄·지역돌봄 시스템이 최선이라고 생각하는가”라며 “이 질문에 의사들이 그렇다고 대답한다면 양심이 실종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에 전면적인 간호간병서비스 제도를 도입하려면 지금보다 대략 2~3배 많은 간호인력이 필요하다”며 “환자,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돌봄을 위한 공적가치 실현을 위해 간호인력 확충과 간호정책 시행의 근거법인 간호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