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비투엔,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기업에 선정호남요양병원에 ‘늘 실버 케어’ 서비스 제공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비투엔(대표이사 조광원)은 ‘2023년 AI 바우처 지원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AI 기술이 필요한 수요기업과 이를 보유한 공급기업을 매칭해 기술 활용 및 확산을 목표로 한다. 수요기업에는 최적의 AI를 도입할 수 있도록 최대 3억 원의 바우처를 지원하고, 공급기업에게는 새로운 시장 창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비투엔은 이번 사업을 통해 ▲EMR 기반 위험 예측 AI 모델 ▲실시간 바이탈 기반 AI 모델 ▲실시간 위험 상태 종합 모니터링 ▲데이터 수집·분석 플랫폼 구축 ▲외부 데이터 연계 솔루션(SFLOW) ▲늘 실버 케어(NEUL Silver Care) 서비스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비투엔이 수주한 AI 바우처 지원사업 수요기관은 의료법인 가평의료재단이 운영하는 450병상 호남요양병원이다. 선정된 과제는 ‘호남요양병원 맞춤형 환자 케어를 위한 AI 기반 서비스’로 비투엔이 제공하는 늘 실버 케어 서비스를 활용한다.

이를 통해 사고 발생 시 치명률이 높은 고령 환자를 보다 효율적으로 케어할 수 있도록 AI 기술을 통해 낙상·급작사 등 위험을 사전에 예측·예방하고, 사고 발생 때 즉시 대응할 수 있도록 환자 맞춤형 케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요양병원의 적정성 평가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데이터 기반 ‘요양병원 적정성 평가 관리’ 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다.

마혜선 비투엔 늘서비스그룹장은 “급속한 고령화로 돌봄 시설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하고 있지만 전문 의료 인력 부족 등 다양한 이유로 많은 요양병원이 경영의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며 “늘 실버 케어 서비스를 통해 요양병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의료의 질을 향상시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