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유한양행 김열홍 R&D 본부장, 홍조근정훈장 수훈

[라포르시안] 유한양행은 고려대 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교수를 역임한 유한양행 김열홍  R&D본부장이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과 치료 서비스 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21일 ‘암 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6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열고 암 예방·관리 공로자들에게 훈·포장과 표창을 수여했다.

김열홍 본부장은 안암병원 재직 당시 정밀 의료 사업단을 이끌면서 완치가 어렵고 사망률이 높은 진행성 암에 대해 개인별 유전자 변이에 따른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하는 등,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 및 치료서비스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김 본부장은 최근까지 고려대 의대 안암병원 종양혈액내과 교수로 재직하며 암 연구 및 치료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의 석학으로 꼽혀왔다. 특히 고려대 K-MASTER사업단장으로 암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K-MASTER) 프로젝트를 이끌며 암 정밀의료 관련 데이터 및 노하우를 구축해 왔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암 치료 임상권위가이자 항암진단 및 치료제 분야의 전문가로서 환자 접근성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유한양행은 지난 2일 김열홍 교수를 R&D본부장으로 영입하며, 종양 관련 질환군을 중심으로 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한양행은 김열홍 사장 영입을 계기로 연구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3대 전략 질환군인 종양, 대사질환 및 중추신경계(CNS) 분야의 경쟁력은 물론 유한양행의 신약개발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열홍 본부장은 “임상현장의 경험을 살려 글로벌 기준에 맞춰진 신약개발 설계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