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프로포폴 셀프처방·환자 내시경 사진 유포 의사 윤리위 회부윤리위에 징계 심의 요청..."비윤리적 행위에 대해선 엄격한 제재 필요"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는 유명 연예인에게 프로포폴 처방 및 불법 투약으로 적발된 의사와 환자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의사에 대해 21일 상임이사회 서면결의를 진행하고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심의를 부의하는 안건을 각각 의결했다고 밝혔다.

유명 연예인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한 서울 강남의 의원 소속 A의사는 스스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하다 적발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시내 건강검진센터의 B내과 의사는 환자의 내시경 사진을 찍어 동호회 단체 채팅방에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알려졌다.

의협은 이번 사건이 의사의 품위를 손상시키는 것은 물론 의료계 전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사안인 만큼 불법 행위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회원에 대해서는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심의에 부치고 사실관계 등을 확인해 상응하는 적절한 처분이 내려질 수 있도록 대처해나갈 방침이다.

의협은 “의료현장에서 어떠한 불가피한 상황이 있더라도 비윤리적인 의료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며 “의사의 비윤리적 의료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한 제재가 필요함에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협은 비윤리적 의료 행위를 한 혐의가 적발되거나 드러난 회원에 대해서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에 기초해 ▲엄격하고 단호한 자율정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자율정화 ▲ 중앙회와 시도의사회가 함께하는 공동 자율정화를 추진하는 한편,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