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뇌전증협회, 뇌전증 인식 개선 '퍼플데이' 행사 마련

[라포르시안] (사)한국뇌전증협회(회장 김흥동)는 뇌전증에 대한 편견과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퍼플데이(Purple day)’ 행사를 오는 24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퍼플데이는 뇌전증 인식개선과 환자 유대강화를 위한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뇌전증 환자인 캐시디 메간(Cassidy Megan)이 캐나다 ‘노바스코샤뇌전증협회(The Epilepsy Association of Nova Scotia)’에 보라색 옷을 입자고 제안한 게 계기가 됐다. 메간은 캠페인을 통해 자신의 병을 당당하게 밝히고, 뇌전증은 누구나 걸릴 수 있는 병이며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려 사회의 부정적인 인식을 극복하고 이를 고치는데 앞장섰다.

남양유업과 공동 주최하는 이번 캠페인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와 그림전시회, 뇌전증관리지원법 입법 동의 활동 등을 통해 뇌전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전달한다. 캠페인에는 소아뇌전증 환아들을 돌보는 공동체인 ‘화이팅게일’과 함께 뇌전증 환자와 시민 모두가 참여하는 버스킹 공연도 진행한다.

뇌전증협회 김흥동 회장은 “질환으로 차별 받지 않고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퍼플데이 온·오프라인 캠페인이 뇌전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고치고, 차별없이 함께 사는 세상으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뇌전증협회는 이달 26일까지 퍼플데이 온라인 캠페인도 함께 진행한다. 보라색 소품 또는 퍼플데이(Purple day)의 ‘P’와 함께 사진을 촬영하거나, 퍼플데이 관련 그림 및 물품을 제작해 자신의 SNS에 올리는 다양한 방법으로 참가할 수 있다. 퍼플데이 온라인 캠페인 참가자에겐 추첨을 통해 남양유업에서 제공하는 ‘아몬드데이 초코’를 제공한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